비디오 슬롯

단식 중 병원 이송 후 35일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정청래 더

정청래, 가결파 징계에 "신상필벌은 당연…잠시 미뤄둔 것"

단식 중 병원 이송 후 35일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단식 중 병원 이송 후 35일 만에 당무에 복귀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정청래 최고위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수석 최고위원은 이재명 대표가 ‘체포동의안 처리 과정의 일로 더는 왈가왈부하지 말라’고 말한 것에 대해 “국민들의 삶이 더 고단하니 잠시 미뤄두자 이제 이런 것”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2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왈가왈부(曰可曰否)의 가(可)자는 가결할 때 ‘가’이고 부결할 때 부(否)”라며 가결파 징계가 유보됐을 뿐임을 강조했다.

이어 “가결을 구별할 수도 없고 구별해 징계를 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고 헌법정신에 소신 투표를 하게 돼 있기에 그것은 예외이지만 해당행위(징계 판단여부)는 일상적 당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행위를 해놓고도 이걸 징계하면 안 된다 이렇게 주장하면 안 되는 거다. 신상필벌이라는 게 있지 않나?정청래가결파징계에quot신상필벌은당연잠시미뤄둔것”고 반문하며 “그래서 선거 때 공로가 있는 당원들에게 당대표 1급 포상, 2급 포상이 나간다. 잘하는 사람은 상을 주는데 잘못하는 사람은 벌을 줘야 되는 거 아니냐? 당연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가결파 5인방’에 대해 “당원 5만 7000여 명이 징계 청원을 했기 때문에 그 답변을 또 해야 된다”며 “신상필벌이라는 게 있기에 잘하는 사람은 상을 주고 잘못하는 사람은 벌을 줘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경고했다.

정 최고위원 송영길 전 대표, 조국 전 법무장관의 민주당 후보 출마설에 대해 “송영길 전 대표는 지금 탈당 상태고 조국 장관은 입당한 적이 없는 것 같다”며 “민주당에서 인재 영입을 통해 입당시켜 출마를 해야하는 건데 조금 어려움이 있겠다. 좀 거시기하다”고 판단을 유보했다.

访客,请您发表评论:

网站分类
热门文章
友情链接

© 2023. sitemap